컨텐츠 바로보기
  • Home
  • 우유이야기
  • 우유 관련정보
  • 건강상식과 Q&A

우유관련정보

  • 조회수 : 4,845
이번에는 여성의 뼈가 평생 동안 어떻게 변화하는지 그리고 여성호르몬과의 관계성에 대해 알아보기로 하자.
그래프를 보면 여성의 경우, 혈중 에스트로겐치(여성호르몬)와 골량치의 증감이 거의 일치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여성은 여성호르몬의 분비량이 급격하게 증가하는 초경기 전후부터 뼈도 급격하게 성장하기 시작하여 18세 경에 절정에 달하고 25세 정도까지 골밀도는 계속 증가하다가 폐경기를 맞이하면서 큰 폭으로 골밀도(골량)가 감소한다. 이는 뼈에서 칼슘이 용해되지 않도록 작용하던 여성호르몬이 폐경기를 기점으로 거의 분비되지 않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남성의 성장이 절정에 달하는 것은 20세경으로 그 후에도 30세 정도까지 계속 증가하지만 그 후에는 호르몬의 영향을 받지 않고 나이가 들면서 완만하게 감소한다.

따라서 골다공증에 걸릴 확률이 여성의 경우에 상당히 높기 때문에 성장기, 특히 사춘기를 맞이하는 무렵부터는 칼슘이 많이 포함되어 있는 적극적으로 섭취하고 적당한 운동과 햇빛을 쪼이는 등, 골량을 늘리는 노력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겠다. 또한 칼슘의 흡수를 저해하는 요소인 인이나 식이섬유, 나트륨 등의 과잉섭취, 영양보조식품의 잘못된 활용 등도 조심하도록 해야 한다.

그 밖에도 최근에는 여성과 비슷한 정도의 골밀도 밖에 되지 않는 젊은 남성들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으며 젊은 여성 중에도 50~60세의 골밀도 밖에 없는 극단적인 경우도 보이므로 가정에서도 주의가 필요하다.

* ‘우유이야기’의 컨텐츠는 J-milk에서 제공받아 서울우유의 홈페이지에서 서비스하는 것으로 번역과정에서 오류가 있을 수 있습니다.

* 본 컨텐츠의 소유권은 서울우유와 J-milk에 있으며 무단 전재 및 배포를 금지합니다.